게시판

기사모음

[노동사목] ktx해고승무원대책위-철도공사 오영식 사장 면담 기자회견
  • 작성자
  • 사회사목국
  • 작성일
  • 2018-06-07

[연합뉴스]  KTX 해고 승무원 "12년간 고통받아..전원 복직시켜야"

 

한국철도공사 오영식 사장 면담.."더는 복직 미룰 명분 없어"

      

 

 

KTX 해고 승무원, 코레일 사장 면담 전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김승하 KTX열차승무지부 지부장 등 해고 승무원들이 1일 오후 서울 중구 코레일 서울사옥 앞에서 오영식 코레일 사장과의 면담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지난 12년의 세월이 너무 고통스러웠고 아쉬웠습니다. 그렇지만 지금에라도 다시 저희에게 희망이 생겨서 정말 다행입니다."

    

 

김승하 철도노조 KTX열차승무지부 지부장은 1일 지난 투쟁의 날들을 돌이켜달라는 기자의 부탁에 이렇게 대답했다.

 

김 지부장은 "그동안 우여곡절이 많았다"며 "국회와 정당, 부처 등 장소 가리지 않고 점거 농성을 했고, 단식이나 삭발, 철탑 시위까지 안 해본 투쟁이 없었다"고 기억했다.

 

그는 "1심과 2심 모두 승소해 코레일이 승무원들의 실질적인 사용자라고 판결을 받았다가 2015년 대법원에서 이 판결을 파기했을 때는 앞이 안 보였다"며 "이후로 정부와 청와대는 물론 여론까지 '대법원 판결이면 그럴 만한 이유가 있겠지' 하면서 판결을 받아들이라고 해 정말로 안타까웠다"고 했다.

 

그를 비롯한 KTX 해고승무원들은 2006년 3월 1일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파업을 벌였지만, 코레일은 자회사로의 이적을 거부한 승무원 280명을 그해 5월 21일 자로 정리해고했다.

 

이들은 이후 지금까지 지루하고 힘든 싸움을 벌여왔다. 지난달 24일부터는 서울역 인근에서 약 10년 만에 천막 농성을 했다.

 

김 지부장은 "절망적이었지만, 촛불이 일어나고 문재인 정권이 탄생한 뒤 문 대통령이 KTX 승무원 문제를 전향적으로 해결하겠다고 약속해주시면서 다시 희망을 품게 됐다"며 "종교계에서도 나서서 도와주신 덕에 힘을 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코레일 사장 면담 들어가는 KTX 해고 승무원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김승하 KTX열차승무지부 지부장 등 해고 승무원들이 1일 오후 서울 중구 코레일 서울사옥에서 오영식 코레일 사장과의 면담을 위해 건물 내부로 들어가고 있다. hihong@yna.co.kr

 

 

그러면서 "처음 파업했을 때도 젊고 예쁜 여성들의 단체 행동에만 관심을 가졌을 뿐 우리가 어떤 불이익에 대응하는지는 아무도 깊이 알아보지 않았다"며 "최근 대법원에서 뒷거래를 통해 판결을 조작했다는 게 드러나면서 그동안 우리가 요구한 것이 진짜 무엇이었는지를 조금은 바라봐주시는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김 지부장을 비롯한 KTX 해고승무원들은 이날 오후 3시 40분 한국철도공사 서울사옥 앞에서 'KTX 해고승무원 문제 해결을 위한 대책위원회'와 함께 해고승무원의 복직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철도공사는 12년이나 끌어온 승무원 정리해고 문제를 매듭짓기 위한 교섭을 시작하고 복직에 필요한 절차에 착수해야 한다"며 "KTX 해고승무원을 직접 고용해 복직시키는 것은 사필귀정"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더는 해고승무원의 복직을 미룰 명분이 없다"며 "280명의 해고승무원에게 사과하고, 이들을 빨리 복직시키겠다고 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이 끝난 뒤 오영식 철도공사 사장과 면담한다.

 

정수용 천주교 서울대교구 노동사목위원회 위원장은 "대법원의 사법 거래 소식을 듣고 많은 국민이 참담함을 금치 못했고, 피해 당사자인 해고승무원들도 슬픔을 주체할 수 없었다"며 "철도를 이용하는 국민을 생각할 때 철도공사는 직접 고용과 해고 승무원의 복직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soho@yna.co.kr 



  • 트위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페이스북
  • 첨부파일